투하트 키, 이상형은 ‘신비감 있는 여자 사다코?’

투하트, 정선희

투하트, 정선희

유닛 투하트의 키가 공포영화 ‘링’의 사다코를 이상형으로 꼽았다.

14일 오전 SBS 파워FM ‘정선희의 오늘 같은 밤’에는 투하트의 키와 우현이 출연해 독특한 이상형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정선희가 이상형을 묻자 우현은 “청순하고 자연미가 있는 여자”라고 답했고, 이에 정선희는 “아. 얼굴에 핏기 없고, 픽 쓰러질 것 같은 여자요?”라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키는 “신비감 있는 여자였으면 좋겠다”라며 “나한테 대하는 것과 남에게 대하는 게 똑같은 사람은 싫고, 나에게만 특별했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정선희는 “그럼 사다코? (귀신이라) 나한테만 보이는 거니까 신비하기도 하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투하트는 샤이니 키와 인피니트 우현의 유닛 그룹으로 지난 10일 미니앨범 타이틀곡 ‘딜리셔스(Delicious)’를 발표한 뒤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파워FM ‘정선희의 오늘 같은 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