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2014 장기 프로젝트 공개…카레이싱 선수에 도전

무한도전 박형식

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이 2014년에 도전할 새로운 장기 프로젝트를 공개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오는 5월 열리는 국내 자동차 경주대회에 선수로 참가하는 새로운 장기 프로젝트를 공개한다. 지난 2010년 진행했던 F-1 특집을 진행한 바 있는 ‘무한도전’이지만 이번 도전은 체험이 아닌 실제 자동차대회 선수로 참여를 권유받은 것이다. 새로운 장기 프로젝트를 들은 멤버들의 다양한 반응과 이외에도 올해 진행될 ‘무한도전’의 깜짝 놀랄만한 프로젝트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지난주에 이어 방송되는 ‘지구를 지켜라’ 특집에서는 빙속 여제 이상화와 제국의 아이들 박형식을 포함한 특별한 재능을 가진 지구인들이 출연해 ‘무한도전’ 일곱 외계인들과 기상천외한 대결을 벌인다.

박형식과는 ’매운 음식 먹기‘ 대결을 벌인다. ’무한도전‘ 외계인들은 난생 처음 먹어보는 강력한 매운 맛에 하나 둘씩 정신을 놓았지만 박형식은 눈물, 콧물을 흘리면서도 점점 높아지는 강도의 대결을 꿋꿋하게 진행했다.

소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상화 역시 지구인 대표로 나서 ‘무한도전’과 대결을 벌인다. ‘1:4 스피드 스케이팅’ 대결을 벌인 이상화와 ‘무한도전’ 멤버들은 판정시비가 일어날 정도의 긴장감 넘치는 경기를 펼쳤다. 뿐만 아니라 빙상 위 ‘무한도전’ 멤버들의 몸 개그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지구를 걸고 펼치는 외계인과 지구인의 한판 대결 ‘지구를 지켜라’ 특집과 새롭게 시작되는 2014 상반기 프로젝트 ‘스피드 레이서’의 실체는 오는 15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