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이상형에 “외모 안본다. 귀족적인 아우라가 풍기는 여자”

안재현

안재현

배우 안재현이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한 안재현은 특유의 입담을 뽐내 관심을 끌었다.

이날 안재현은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존경할 수 있는 여자다. 이제는 외모를 크게 보지 않는다“라며 ”귀족적인 느낌의 아우라가 풍기는 여자다”라고 답했다. 이어 “성격은 차분하면서 애교 있고, 또 리드할 때는 저를 확 잡아서 가주는 사람“이라고 자세히 덧붙였다.

또 안재현은 깨끗한 피부의 비결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피부 관리할 시간도 없다”고 말한 뒤 “세수 잘 하고, 마지막에 찬물을 끼얹은 후 스킨, 로션을 바른다”고 말했다. 이어 “아침에 사과와 견과류를 하나씩 먹는다”고 답했다, 이에 김창렬은 “사과 미인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 안재현은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가수 정준영과 함께 MC를 맡고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