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구이야기’ 박주미, 이동욱과 키스신에 “시어른 생각났다”

이동욱(왼쪽), 박주미

이동욱(왼쪽), 박주미

배우 박주미가 이동욱과 키스신에 대한 소감을 남겼다.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SBS 3D 드라마 ‘강구이야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박주미와 이동욱은 극 중 키스신 에피소드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동욱은 “에피소드는 아무래도 날씨가 안 좋아서 하루 더 찍게 됐다”며 “고맙게도 열심히 잘 찍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주미는 “키스신을 공동묘지에서 촬영했다. 다른 앞 신과 연결돼 어쩔 수 없었다”며 “그래도 감정신인데 이럴 수가 있나 싶었다”고 말했다.

또 박주미는 “작가 선생님께서 ‘고맙지? 키스신 넣어서’라고 물으셨는데 저도 모르게 시선을 돌리게 됐다”며 “애기 아빠보다도 시어른들 생각이 났다. 우리 아이들도 3D 드라마라 해서 안경 쓰고 봐야하는데 걱정이었다. 그래도 동욱 씨가 센스있게 ‘제가 고맙죠’라 말해줘 굉장히 배려 있고 매너 있는 친구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주미는 남편의 반응에 대해 “남편 반응에 대해 기사가 났는데 봤을 것이다”며 “그렇다고 얘기할 성격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초 3D 드라마인 ‘강구이야기’는 영덕 강구항을 배경으로 운명적이고도 애틋한 사랑을 펼치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이동욱은 죽은 친구의 누나인 문숙과 사랑에 빠지는 건달 경태 역을 맡았으며 박주미는 아들을 키우며 억척스레 살아가는 여자 문숙 역을 맡았다. SBS 드라마 ‘미남이시네요’와 ‘드라마의 제왕’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보인 홍성창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극본은 2013 SBS 극본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백미경 작가가 집필했다. 오는 29일, 30일 양일 간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