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17일 JYP홈페이지에 재범의 복귀에 대한 입장 밝혀…

박진영

박진영

박진영, 17일 JYP홈페이지에 재범의 복귀에 대한 입장 밝혀. 그는 글을 통해 “4년 동안 준비한 꿈이 무너진다고 걱정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재범이 4년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은 몸 안에 그대로 남아 있다. 재범이 인간적으로 더욱 성숙해질 기회를 갖는다면 더 크게 날아오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무대를 떠나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싶다는 그의 의견을 존중해 주고 만일 그가 무대에 다시 서고 싶다고 말한다면 그 때 최선을 다해 도와주는 것이 제 역할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2PM은 다음 활동부터 6인조로 나올 예정이고, 재범의 계약이 철회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자료
10 각자의 입장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닙니다만, 그 일이 사과문이 아니라 탈퇴로 결정 나야 할 문제였는지는….. 에효.

SBS <태양을 삼켜라>, 지난 17일 TNS미디어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7.1% 기록. KBS <아가씨를 부탁해>는 14.3%, MBC <맨땅에 헤딩>은 6%.
보도자료
10 수목 드라마는 관객 없는 레이싱 경기 같네요.

서태지, 온라인 음반판매량 집계사이트 한터차트가 1월1일부터 9월17일까지의 음반 판매량을 집계한 ‘한터어워드-가수 어워드’ 부문에서 총 19만 8215장을 판매해 1위. 2위는 19만 476장의 소녀시대, 3위는 16만 1460장의 빅뱅. 한터차트는 가맹점을 대상으로 음반 판매량을 집계해 이를 근거로 실 판매량을 추측하는 차트다.
보도자료
10 서태지는 이번이 몇 번째 1위죠?

타블로, KBS <1대 100> 녹화에 출연. 타블로는 이 날 녹화에서 “안 그래도 얼마 전, 혜정이랑 함께 <1대 100>을 보다가 혜정이가 ‘오빠, 저기 한 번 나가봐~’ 했는데 진짜 다음날 섭외전화가 오더라. 그래서 느낌이 좋다”고 말했다고. 또한 이 날 방송에는 자신의 친형 이선민 씨도 출연했다고. 타블로는 이 날 <1대 100> 최초로 7단계까지 단 한 번도 찬스를 쓰지 않고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자료
10 타블로는 이런 건 마지막 단계에서 좀 탈락해줘야 그래도 인간적으로 보이죠. 쳇. ㅜ_ㅜ

KBS <해피투게더>, 지난 17일 TNS미디어코리아 기준 전국시청률 17.7% 기록. 이는 지난 주보다 1.5% 상승한 것으로, 이 날 방송에는 이성미-이영자-송은이-김영철이 함께 출연했다.
보도자료
10 김영철은 왜 <해피투게더>에서만 빵빵 터지나요!!!

MBC <무한도전>, 추석 연휴동안 3일 연속으로 방영. MBC는 ‘완소 에피소드’라는 제목으로 7개의 에피소드를 방영할 예정이라고. 이 에피소드 모음은 2일 방송되고, 3일에는 본방송, 4일에는 3일 방송의 재방송이 나갈 예정이다.
보도자료
10 ‘무도 어드벤처’로 세계일주 – 궁밀리어네어 – 여드름브레이크 – 꼬리잡기 안 될까요?

하지원, SBS <일요일이 좋다>의 ‘패밀리가 떴다’에 출연. 하지원의 소속사측은 “오는 21일과 22일, 제주도 우도에서 진행되는 ‘패밀리가 떴다’ 촬영에 하지원이 게스트로 참석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10 하지원 VS 이효리라니!!!!!!!!!!!

에이브릴 라빈, 결혼 3년 만에 이혼. 에이브릴 라빈은 마이 스페이스를 통해 자신의 남편 데릭 위블리와 이혼한다고 밝혔다. <US 매거진>에 따르면 데릭 위블리는 자신이 에이브릴 라빈에 가려져 갈등을 빚어왔었다고.
US 매거진
10 이성적으로는 결혼하든 이혼하든 ‘나는 나’인건데…. 다들 쉽지 않죠. 각자 행복하시길.

MBC <지붕 뚫고 하이킥>, 지난 17일 TNS미디어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4.4% 기록. 이는 동시간대 최고 시청률이다.
보도자료
10 가난한 사람은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신파 시트콤!

정일우, 18일 KBS <아가씨를 부탁해> 기자 간담회에서 “드라마가 사건 전개가 있으면 그 과정이 보여야 하는데 우리 드라마는 결과만 나오는 것 같다. 방송을 보니까 혜나의 감정도 잘 모르겠다. 쪽대본에 현장이 바쁘게 돌아가는 드라마를 처음 찍어보니까 적응이 잘 안 된다. 감정을 잘 못 잡고 가는 측면이 있다”고 말해.
보도자료
10 그럼 아가씨는 누구한테 부탁하나요…..

글. 강명석 (two@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