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구이야기’ 이동욱 “3D 드라마, 기존 드라마보다 15배 시간 소요”

 

이동욱

이동욱

배우 이동욱이 3D 드라마 촬영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SBS 3D 드라마 ‘강구이야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동욱은 기존 드라마와 3D 드라마의 차이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연기하는데 있어서 크게 다른 점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이동욱은 “감정이나 이런 것에 대해서는 다른 것은 없었는데 기술적인 문제가 달랐다”며 “카메라 두 대를 동시에 렌즈를 갈고 포커싱을 위해 조율한다. 보통 다른 카메라 같은 경우에는 1분 정도면 되는데 3D 카메라는 15분 정도 걸린다”고 설명했다. 또 이동욱은 “바스트 샷을 찍을 때는 카메라 렌즈를 바꿔야 한다”며 “그래서 갈지 않고 내가 앞으로 가니 시간이 절약됐다. 렌즈때문에 같은 테이크 반복 등 그런 것을 제외하곤 비슷했다”고 말했다.

세계 최초 3D 드라마인 ‘강구이야기’는 영덕 강구항을 배경으로 운명적이고도 애틋한 사랑을 펼치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이동욱은 죽은 친구의 누나인 문숙과 사랑에 빠지는 건달 경태 역을 맡았으며 박주미는 아들을 키우며 억척스레 살아가는 여자 문숙 역을 맡았다. SBS 드라마 ‘미남이시네요’와 ‘드라마의 제왕’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보인 홍성창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극본은 2013 SBS 극본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백미경 작가가 집필했다. 오는 29일, 30일 양일 간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