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구이야기’ 박주미 3D 드라마 고충 “물광화장 립글로스 절대 안돼”

박주미

박주미

배우 박주미가 3D 드라마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SBS 3D 드라마 ‘강구이야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박주미는 3D 드라마에 대한 고충을 묻는 질문에 “예뻐보일 수 없다”고 답했다.

박주미는 “여배우 입장에선 예쁘고 싶다”며 “여자는 립스틱 하나라도 차이가 나는데 요즘 광을 내는 메이크업이 유행이다. 하지만 3D는 물광화장이나 립글로스를 바르면 돌출돼 앞으로 나오거나 반짝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주미는 “그래도 문숙이가 꾸미거나 예쁜 그런 캐릭터는 아니다. 다음 배우는 유념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세계 최초 3D 드라마인 ‘강구이야기’는 영덕 강구항을 배경으로 운명적이고도 애틋한 사랑을 펼치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이동욱은 죽은 친구의 누나인 문숙과 사랑에 빠지는 건달 경태 역을 맡았으며 박주미는 아들을 키우며 억척스레 살아가는 여자 문숙 역을 맡았다.

SBS 드라마 ‘미남이시네요’와 ‘드라마의 제왕’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보인 홍성창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극본은 2013 SBS 극본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백미경 작가가 집필했다. 오는 29, 30일 양일 간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