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구이야기’ 박주미 “출연 이유? 대본 한번에 와닿았다”

박주미

박주미

배우 박주미가 3D 드라마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SBS 3D 드라마 ‘강구이야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박주미는 “최초의 3D 드라마라는 것 때문에 메리트도 있었다”며 “배우에게 있어서 대본이 가장 중요하다. ‘강구이야기’ 대본을 읽는 순간 작가 선생님의 필력이 맘에 들었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이어 박주미는 “지문 하나에 있어서도 제 마음에 와닿았다”며 “제가 겁이 많아서 작품 선택을 많이 못한다. 근데 ‘강구이야기’ 대본은 한 번 보고 마음을 쉽게 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박주미는 오랜만에 드라마 출연에 대해 “13년 만에 SBS 대본 연습실에 앉았다. 저만 늙은 것 같고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며 “재작년에 출연한 ‘신사의 품격’은 특별출연이라 따로 리딩을  안했는데 오랜만에 인사드려서 반갑고 좋았다”고 전했다.

세계 최초 3D 드라마인 ‘강구이야기’는 영덕 강구항을 배경으로 운명적이고도 애틋한 사랑을 펼치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이동욱은 죽은 친구의 누나인 문숙과 사랑에 빠지는 건달 경태 역을 맡았으며 박주미는 아들을 키우며 억척스레 살아가는 여자 문숙 역을 맡았다. SBS 드라마 ‘미남이시네요’와 ‘드라마의 제왕’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보인 홍성창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극본은 2013 SBS 극본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백미경 작가가 집필했다. 오는 29일, 30일 양일 간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