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허진, ‘휴먼다큐’서 진짜 자신의 이야기 들려준다

허진과 김나영

허진(위쪽)과 김나영

15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패션 피플’로 주목받고 있는 김나영과 1970년대 안방극장을 주름잡던 배우 허진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2003년 리포터로 방송에 데뷔한 이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 온 김나영. 항상 밝고 늘 웃는 김나영의 모습 뒤에는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들이 있다.

아무 걱정 없이 자라왔을 것 같은 그녀에게도 힘든 시절이 있었던 것. 어린 시절 겪어야 했던 엄마의 부재와 아버지의 재혼 등 가슴 속 깊이 간직하고 있던 이야기들을 용기를 내어 카메라 앞에 앉아 진솔하게 들려줄 예정이다.

또 예능인과 패셔니스타 이미지 사이 그녀가 가지는 고민 등 그동안 방송에서 만날 수 없던 인간 김나영의 진짜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는 970년대를 주름잡던 톱스타 허진도 출연한다.

1971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하며 ‘셋방살이’, ‘사랑이 있는 곳에’, ‘맨발의 억순이’ 등 드라마와 영화에서 도시적이고 당당한 이미지로 사랑받던 여배우 허진은 동기였던 김영애, 김수미보다 먼저 주연을 맡으며 연기에 대한 재능을 펼치쳤다. 1976년 T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 여자연기상까지 받는 등 정상의 인기를 누린리고 했다.

한 번에 4개 작품에까지 출연하며 정상 가도를 달리던 그녀였지만 어느 날부터 홀연히 자취를 감추고 사라지게 된 그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