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구이야기’ 이동욱, 3D 드라마 자신감 “저만큼 잘하는 배우 없을 것”

 

이동욱

이동욱

배우 이동욱이 3D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4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SBS 3D 드라마 ‘강구이야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동욱은 출연 이유에 대해 “일단 극본 내용이 굉장히 좋았다. 많이 아시겠지만 극본 공모전에서 대상 받은 작품이다. 그리고 감독님을 믿었다. 감독님과 처음 작업이지만 익히 명성을 알고 있어서 작업하게 됐다”며 “박주미 씨가 여자 주인공이란 이야기에 너무 기쁜 마음으로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욱은 “사실 3D라는 것이 평소 드라마 찍던 환경 보다 2배에서 2배 반 이상 시간이 오래 걸리고 힘든 작업이었다”며 “예상은 했었지만 막상 첫 촬영을 시작하니 바람이 불어서 촬영을 중단하게 되는 신기한 일도 겪었다. 카메라가 2대를 이용해야 했기에 바람이 불면 포커스가 달라져서 예민한 환경이었다”고 3D 드라마 촬영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동욱은 “배운 것도 많고 다음 번에 3D를 하게 되면 저만큼 잘하는 배우도 없을 것이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세계 최초 3D 드라마인 ‘강구이야기’는 영덕 강구항을 배경으로 운명적이고도 애틋한 사랑을 펼치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이동욱은 죽은 친구의 누나인 문숙과 사랑에 빠지는 건달 경태 역을 맡았으며 박주미는 아들을 키우며 억척스레 살아가는 여자 문숙 역을 맡았다.

SBS 드라마 ‘미남이시네요’와 ‘드라마의 제왕’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보인 홍성창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극본은 2013 SBS 극본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백미경 작가가 집필했다. 오는 29, 30일 양일 간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