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외모 자신감 폭발 “운동한 뒤 샤워했을 때 예뻐”

배우 이유비

배우 이유비

배우 이유비가 자신의 외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속 코너 ‘선생님을 모십니다’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유비는 “하루 한번 스스로를 예쁘다 생각한다”며 자신의 외모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날 DJ 김신영은 ‘청순선생님’으로 분한 이유비에 “스스로 청순하다고 느낀 적이 있느냐”고 묻자 이유비는 주저하다 “사실 이 얼굴로 배우를 하기에는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데 운동을 한 뒤 샤워했을 때는 예쁘다고 느낀다”고 답했다.

이어 섹시미에 관해서는 자신을 ‘어른’이라고 강조하며 “청순함뿐만 아니라 섹시함도 갖췄다고 느낀다. 섹시미와 청순미의 비율을 따지면 6대4 정도 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 이유비는 SBS ‘인기가요’의 MC로 출연 중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이유비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