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빈 측, 열애설 일축 “온주완? 친한 동료 사이일 뿐”

김옥빈(왼쪽)과 온주완

김옥빈(왼쪽)과 온주완

김옥빈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가 14일 오전 불거진 배우 온주완과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다.

14일 오전 한 매체는 “김옥빈과 온주완이 교제한 지 반년이 된 커플이다”고 보도했다.

이에 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전화에서 “두 사람이 지난 KBS2 ‘칼과 꽃’을 통해 인연을 맺은 것은 사실이지만,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며 “단지 친한 동료 사이일 뿐”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3년 방송된 ‘칼과 꽃’에서 김옥빈과 온주완은 각각 무영, 장 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현재 김옥빈은 영화 ‘소수의견’, 온주완은 영화 ‘인간중독’의 개봉을 앞둔 상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