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4MC, 엑소 팬들에 굴욕 “우린 엑소 에피타이저”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4MC가 그룹 엑소 팬들에 굴욕을 받았다.

최근 ‘마녀사냥’ MC 신동엽, 성시경, 허지웅, 샘 해밍턴과 특별 MC 유세윤은 제주도편 녹화를 위해 제주도에 방문했다. 제주공항에 도착한 MC들은 그들 앞에 마주한 엄청난 인파에 깜짝 놀랐다. 이 팬들의 정체는 제주도 팬 사인회를 위해 공항에 도착 예정인 엑소를 기다리고 있던 팬들 이었다.

이에 성시경은 “우리는 엑소 오빠들 보기 전 에피타이저였다”고 표현했다. 유세윤은 “카메라를 들고 있었지만 ‘유세윤이다’고 외칠 뿐 날 찍지는 않았다”며 씁쓸한 기색을 보였다.

MC들의 굴욕담과 함께 제주도 녹화에서는 평소 앙숙 관계를 보였던 성시경과 한혜진이 미묘한 러브라인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마녀사냥’ 제주도 편은 1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