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 유세윤 김민교 나르샤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 무한 응원

'SNL 코리아' 크루 유세윤, 김민교, 나르샤(위쪽부터)

‘SNL 코리아’ 크루 유세윤, 김민교, 나르샤(위쪽부터)

최초 우주 생방송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에 케이블채널 tvN ‘SNL 코리아’ 크루 유세윤, 김민교, 나르샤가 응원을 보냈다.

14일 공개된 영상에는 유세윤, 김민교, 나르샤가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를 향한 응원과 본방 사수 메시지를 보냈다. 영상 속 유세윤은 “뭐야. 우주 생방송? 우주에서 생방송을 한다는 거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면서 “그래도 라이브는 ‘SNL’이다”고 귀여운 질투를 했다.

이어 김민교는 “날래날래 일어나라우. 안그러면 고저 세계 최초 우주 생방송을 놓치지 않네”라며 ‘SNL 코리아’ 속 특유의 북한 말투로 본방 사수를 격려했다.

마지막으로 나르샤는 “우주에서 벌어지는 생방송답게 저희 ‘SNL 코리아’처럼 멋지고 흥미로울 것 같다”며 “아침은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 밤에는 ‘SNL 코리아’와 함께 하세요”라는 재치 넘치는 응원을 더했다.

tvN과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이하 NGC)이 국내 단독으로 방송하는 세계 최초 우주 생방송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원제 : Live From Space)’는 지구 표면으로부터 400km 높이에 위치해 있으며 초당 7.9km를 이동하는 약 1,000억 달러 규모의 스튜디오서 세계 최초로 동시 생방송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방송인 박지윤과 유정현이 진행한다.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는 미국 NGC 본사와 tvN 스튜디오를 연결해 tvN이 제작하고 tvN, NGC가 동시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90분마다 지구를 돌고 있는 국제 우주 정거장(ISS)과 휴스턴 소재의 우주 비행 관제 센터로부터 받은 독점 영상을 통해 생생한 우주의 실황과 우주인들의 모습을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날 방송에서는 우주에서 3D 프린터기를 통해 피자를 만들어 먹거나 소변이 커피가 되는 과정 등 의식주와 관련된 내용을 흥미롭게 풀어내는 것은 물론, 영화 ‘그래비티’의 허와 실,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의 모습, 우주의 미래 등이 소개된다.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는 미국 동부 시각으로 14일 오후 8시, 약 120분에 걸쳐 약 170여 개국에 생중계 되며 한국에서는 한국 시각으로 오는 15일 오전 8시 40분부터 tvN과 NGC에서 동시 방송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