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김예림, 두 남녀의 풋풋했던 첫 만남 포착

최자, 김예림, 필터(왼쪽부터)

최자, 김예림, 필터(왼쪽부터)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투개월 김예림의 풋풋했던 첫 만남 장면이 공개됐다.

프로듀서 필터는 13일 오후 ‘라스트신(Last Scene)을 빛내주신 최자 형과 김예림 양과 인증샷! 네 저 얼어있습니다. 연예인 울렁증 ㅎㅎ’이라는 멘트와 함께 타이틀곡 ‘라스트 씬(Last Scene)’에 참여해준 최자, 김예림과의 만남을 공개했다.

필터는 ‘라스트 씬’에서 최자와 김예림이라는 신선한 조합으로 사랑의 시작이 아닌, 마지막으로 치닫는 사랑의 장면을 표현했다. 특히 무심하게 감정을 절제하는 듯한 최자의 랩과 김예림의 나지막한 목소리는 짙은 여운을 남긴다는 평이다.

곡의 전반적인 흐름을 주도하는 피아노는 무거우면서도 여린 선율을 동반하며 트립합(Trip-Hop) 리듬과 만나 씁쓸한 감정들을 나타내고 있다. 또 예상치 못한 순간에서 등장하는 덥스텝 사운드를 통해 드라마틱한 전개를 보여준다.

최자와 김예림, 필터의 감성이 한 데 모인 ‘라스트 씬(Last Scene)’은 전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필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