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구 송서연, 19일 백년가약 맺는다…고수 김창완 거미 등 스타 총출동

배우 송서연(왼쪽), 홍종구 대표

NH&MAJOR1998의 홍종구 대표와 배우 송서연이 오는 19일 백년가약을 맺는다.

결혼식은 주례 없이 진행되며 김창완이 축사를 맡았다. 결혼식 1부 사회는 배우 고수가, 2부 사회는 개그맨 태봉이 맡을 예정이다. 축가는 가수 김종서와 거미가 부른다.

홍 대표는 텐아시아와의 전화에서 “앞서 결혼 소식을 발표한 이후 또 다시 관심이 집중돼 부담스럽다”며 “결혼식 이후 미국으로 신혼 여행을 떠날 계획이다. 행복하게 잘 살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홍 대표는 1998년 6집을 마지막으로 그룹 노이즈 활동을 마무리 한 뒤 연예기획사 아이엠을 거쳐 메이저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가수, 연기자들을 매니지먼트 했다. 고수, 황수정, 뮤지컬배우 남경주 등과 함께 일한 바 있다. 현재 그는 NH&MAJOR1998의 법인 대표직을 맡고 있다.

예비 신부 송서연은 1997년 SBS 슈퍼탤런트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하며 데뷔한 뒤 MBC ‘하얀 거짓말’, SBS ‘닥터챔프’, KBS2 ‘추노’, ‘힘내요 미스터김’,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맘마미마’에 출연하며 방송활동을 펼쳐왔다.

송서연과 홍 대표의 결혼식은 19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라움 체임버홀에서 진행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NH&MAJOR1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