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우빈, 초특급 스케일 미션에 고뇌

김우빈

김우빈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김우빈이 호주 레이스에서 고뇌에 빠졌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런닝맨 어드벤처 인 호주’ 2탄으로 꾸며진다. 이번 방송에서는 잃어버린 보물을 찾기 위해 호주로 떠난 멤버들이 수많은 역경을 헤친 레이스 끝에 보물을 손에 넣는 모습이 방영된다.

최근 진행된 호주 녹화에서 전 출연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미션지를 받은 후 보물의 행방을 향해 떠났다. 출연자들이 떠난 곳에는 그들을 깜짝 놀라게 한 초특급 미션들이 준비돼 있었다. 미션의 정체는 하늘과 땅, 그리고 바다에서 동시에 벌어지는 것으로 그 동안 선보였던 미션들 중에서 가장 큰 스케일의 미션게임으로 알려졌으며 녹화 중간에 예상치 못한 긴급 상황이 벌어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난이도 있는 미션에도 전 출연자들은 능숙하게 미션을 수행해냈다. 게스트 비와 김우빈은 영화의 한 장면처럼 멋있는 모습으로 미션을 시작하다가 점점 코믹한 모습으로 변해 모두에게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경비행기를 타고 상공에서 살벌한 미션을 해야 했던 유재석과 지석진은 호주의 하늘을 비명으로 가득하게 메웠다는 후문이다.

지난 9일 방송에서 멤버들과 함께 떠나지 못했던 송지효가 중요한 역할을 떠안고 호주 멜버른에 도착한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멜버른에서 진행된 미션에서는 멤버들과 월드스타 비, 김우빈을 환영하기 위해 모인 팬들로 그들의 국제적인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이날 멤버들은 호주 시민들과 함께 다양한 미션들을 수행했고 이광수와 김우빈은 모델 출신답게 멜버른의 거리를 런웨이로 만드는 포스를 뽐내기도 했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광활한 대자연을 무대로 한 지난 방송과 달리 멜버른 시내를 누비며 차별된 그림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라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호주에서 잃어버린 보물을 손에 넣은 최후의 인물은 오는 16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