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그레이시 골드에 사심 “눈에 띄었다”

이승훈 그레이시 골드

이승훈 그레이시 골드

스피드 스케이트 이승훈 선수가 미국 피겨스케이트 선수 그레이시 골드에 사심을 드러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은 ‘봄맞이 스테미나’ 특집으로 꾸며져 이승훈, 요리사 레이먼킴, 방송인 윤형빈, 제국의아이들 광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승훈은 “선수촌 내에서 호감있는 선수가 없었냐”는 MC들의 질문에 수줍게 컬링의 이슬비 선수를 언급했다. 하지만 이승훈은 “운동을 하는 사람이라 그런지 운동하는 모습을 보면 이성으로 느껴지기 보단 멋있다고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승훈은 그레이시 골드가 언급되자 “숙소에서 모태범 선수와 함께 경기를 시청했다”며 “‘쟤 잘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게스트와 MC들은 “뭘 잘 하냐. 잘해보겠다는 것이냐”고 놀렸다. 당황한 이승훈은 “잘하면 정말 뜨겠다는 뜻이다”고 정정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