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이승훈 효과? 목요 예능 시청률 1위 수성

KBS2 '해피투게더3' 이승훈

KBS2 ‘해피투게더3’ 이승훈

KBS2 ‘해피투게더3’가 목요 심야 예능 시청률 1위를 지켰다.

1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3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은 전국기준 7.6%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6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7.2%보다 0.3%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해피투게더3’은 ‘봄맞이 스태미나’ 특집으로 꾸며져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승훈, 방송인 윤형빈, 제국의아이들 광희, 요리사 레이먼 킴이 출연했다. ‘야간매점’ 코너에서는 레이먼 킴의 봄나물 리소토가 71호 메뉴에 올랐다.

동 시간대 방송된 SBS ‘자기야’는 6.5%의 시청률로 지난 6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5.9%에 비해 0.6%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최근 ‘자기야’ 출연자 함익병 원장의 인터뷰가 논란을 일으키며 일부 네티즌들의 하차 요구를 받고 있지만, 이 날 방송분에서는 함 원장의 분량이 편집 없이 방송돼 눈길을 모았다. MBC 글로벌 홈스테이 ‘집으로’는 3.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