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수목 접전 속 시청률 1위, ‘감격시대’와 0.1%차

SBS '쓰리데이즈'

SBS ‘쓰리데이즈’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가 접전 속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3일 방송된 ‘쓰리데이즈’ 4회는 전국기준 12.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2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11.7%보다 1.0%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쓰리데이즈’는 방송 4회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함과 동시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된 ‘쓰리데이즈’에서는 사라진 대통령 이동휘(손현주)의 거취가 드러났다. 한태경(박유천)과 서보원(박하선)은 이동휘가 탄 차량을 추적하며 그의 사고 사실을 알았다. 또한 저격범인 경호실장 함봉수(장현성) 역시 이동휘의 행방을 눈치채며 병원으로 향해 긴장감을 높였다.

동 시간대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는 12.6%,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는 8.5%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특히 1위인 ‘쓰리데이즈’와 2위인 ‘감격시대’의 시청률 차가 0.1%포인트에 불과해 시청률 접전 양상을 보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