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디스패치가 밝힌 톱스타의 기준…”미니시리즈 주연”

썰전_디스패치2

JTBC ‘썰전’ 캡쳐

디스패치가 톱스타의 기준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예능심판자’에서는 ‘연아야! 연애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썰전’ MC들은 김연아 열애설을 보도한 디스패치의 서보현 기자와 직접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MC 허지웅은 “디스패치가 톱스타만을 대상으로 연애 보도를 한다는 원칙이 있냐”며 “혹시 톱스타 가이드라인이 있는건가”하고 질문했다. 이에 서보현 기자는 “배우라면 미니시리즈 주연 정도”라며 디스패치 나름의 톱스타 기준을 제시했다.

MC 김구라가 “예능인 중에서는 노홍철 정도냐”고 말하자 그는 “마음속으로만 많이 응원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굴하지 않고 김구라는 “김제동은 어떠냐, 우리가 응원을 많이 해줘야하는 친구다”라고 되물었고 서보현 기자는 다시 한 번 “우리도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JTBC ‘썰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