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디스패치, “파파라치 사진으로 소속사 압박하지 않는다”

썰전_디스패치1

JTBC ‘썰전’ 캡쳐

디스패치가 ‘열애 장면이 찍힌 파파라치 사진으로 소속사와 거래를 한다’는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예능심판자’에서는 ‘연아야! 연애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썰전’ MC들은 김연아 열애설을 보도한 디스패치의 서보현 기자와 직접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김구라는 “디스패치의 보도를 보면 분위기가 좋은 사진들만 보도가 된다”며 “혹시 더 센 사진이 있는데 이것을 들고 소속사를 찾아가 딜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서보현 기자는 “그런 것은 전혀 없다”라며 “다만 보도가 되는 날 소속사에 미리 연락해 이야기를 듣는 경우가 존재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연아 선수의 열애설의 경우에는 “소속사 대표가 김연아 선수의 어머님이다보니 미리 얘기하지 못했다. 죄송스럽다”고 밝혔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JTBC ‘썰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