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대통령 비리 사실 폭로…’진실게임’ 점입가경

SBS '쓰리데이즈'

SBS ‘쓰리데이즈’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의 대통령 이동휘(손현주)의 비리 사실이 드러났다. 13일 방송된 ‘쓰리데이즈’에서는 특별검사 최지훈(이재용)이 기자회견을 통해 대통령의 과거 행적을 폭로하는 내용이 담겼다.

기자회견에서 최 검사는 1998년 양진리에서 남파된 북한군에 의해 민간이 사망하는 사건의 배후에 이 대통령이 있었다고 발표했다. “사건 결과는 북한군에 의한 민간인 희생 사건으로 알려졌지만 실은 치밀한 계획 범죄”라며 “미국 팔콘사의 컨설턴트로 일하던 이 대통령이 범죄를 꾸몄다”라고 전한 것. 또 이 내용은 그간 작품 속에서 회자된 ‘기밀문서 98’과 관련된 발표 내용임을 짐작케했다.

발표에 앞서 경호관 한태경(박유천)은 기차에서 만난 최지훈에게 ‘기밀문서 98’의 존재에 대해 묻고 최 검사는 대통령과 죽은 한태경의 아버지인 한기준 경제수석이 더러운 과거를 덮으려했다고 들려준다.

그러나 최 검사의 발표 내용에 대해 대통령은 부인한다. 이동휘 대통령은 특검팀의 폭로가 거짓이라고 말하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는다. 특검팀의 발표내용이 사실이 아닐 수 있다는 복선을 주며 사건을 더욱 오리무중에 빠지게 됐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