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김현중, 윤현민의 덫에 빠져 위기…임수향이 구했다

감격시대0313

KBS2 ‘감격시대’ 캡쳐

임수향이 위기에 빠진 김현중을 구했다.

1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 18회에서는 신정태(김현중)와 도야마 아오끼(윤현민)의 결투가 그려졌다.

이날 정태는 김옥련(진세연)을 구하기 위해 공보국 담장을 넘었지만, 그곳에서 옥련이 아닌 아오끼와 그 부하들을 만나게 됐다. 아오끼가 놓은 덫에 걸려든 것이었다.

정태는 아오끼가 자존심이 세다는 것을 이용해 이후 아오끼와의 결투에서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아오끼는 자신이 힘으로 이길 수 없다는 것을 느끼고 “죽기 전에 주먹으로만 싸울 수 있다는 것이 아님을 알려주마”라며 정태에게 총을 겨눴다.

정태는 아오끼에게 “비겁하다고 생각하지 않냐”고 말했지만, 아오끼는 부하들에게 정태를 죽이라고 명령했다. 이에 데쿠치 가야(임수향)는 오빠인 아오끼에게서 정태를 구하기 위해 미리 준비해둔 기름으로 공보국에 불을 질렀고, 정태는 죽음을 면할 수 있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감격시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