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 그린 효과 제대로 봤다! ‘300 제국의 부활’ 100만 돌파

'300: 제국의 부활' 스틸

‘300: 제국의 부활’ 스틸

영화 ‘300: 제국의 부활’이 개봉 8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3일 오후 배급사 워너브라더스 코리아에 따르면 ‘300: 제국의 부활’은 이날 오후 3시 15분 기준, 누적관객 100만 245명(영진위 기준)을 기록했다.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는 “비수기에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이라는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빠른 속도로 스코어를 올렸다”고 자평했다.

국내 개봉한 청소년관람불가 외화 중에 전국 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300’(292만), ‘원티드’(286만), ‘테이큰’(237만), ‘테이큰2’(230만) 등 4편뿐이다. ‘300: 제국의 부활’이 200만 그룹에 합류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300: 제국의 부활’은 역사상 최초의 대규모 해전으로 기록된 ‘살라미스 전투’를 다룬 영화다. 에바 그린의 파격 정사신이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며 흥행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