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새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대본리딩 현장 공개

장보리대본리딩

MBC 새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대본리딩 현장

MBC 새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의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4일 일산 MBC드림센터 드라마 연습실에서 진행된 ‘왔다! 장보리’ 대본리딩 현장에서는 앞으로 동고동락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상견례를 갖고, 반가운 인사와 각오들을 나눴다.

이 자리에 참석한 백호민 감독과 김순옥 작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짧지만 다부진 소감을 밝혔고, 김용림, 김혜옥, 양미경, 한진희, 금보라, 안내상, 우희진, 최대철 등의 연기자들 역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명품 배우 한진희는 이번 작품을 통해 두 명의 부인, MBC 일일연속극 ‘오자룡이 간다’에서 부부로 나왔던 김혜옥, MBC 주말드라마 ‘금나와라 뚝딱’에서 만났던 금보라와 다시 조우를 했다. 특히 금보라와는 ‘왔다! 장보리’에서 다시 부부의 연으로 맺게 됐는데, 인사를 위해 일어난 금보라가 “난 또 계모야”라고 푸념을 하자 연습실 모든 사람들의 웃음보가 터지기도 했다.

하지만 대본리딩에 들어가자 연기자들은 웃음기를 거두고 노련하게 캐릭터에 몰입했다. 특히 아역들이 오열하는 장면에서는 연습실 전체가 들썩일 정도로 집중해 대선배 연기자들로부터 칭찬을 받기도 했다.

‘왔다! 장보리’는 4부까지 아역들이 등장하기 때문에 이날 연습 현장에 성인 연기자들의 분량이 없었다. 하지만 오연서, 김지훈, 이유리, 오창석, 한승연, 건일 등은 대본리딩 현장에 참석해 아역과 중견연기자들의 호흡을 지켜보며 작품에 대한 열의를 보였다.

‘왔다! 장보리’는 친딸과 양딸이라는 신분의 뒤바뀜으로, 극도의 갈등 상황에 놓이게 되는 두 딸과 두 어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엄마와 딸이 화해하고 진짜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을 여주인공 장보리와 세 여자의 인생을 통해 보여주고자 한다. ‘아내의 유혹’, ‘천사의 유혹’, ‘다섯손가락’, ‘가족의 탄생’ 등 화제작들을 집필한 김순옥 작가와 ‘욕망의 불꽃’, ‘메이퀸’ 등을 연출한 백호민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4월 초 첫 방송 예정이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