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서영, 수준급 클럽댄스 선보인다…’핫 클럽녀’로 변신

MBN공서영 클럽댄스

공서영 클럽댄스

방송인 공서영이 수준급 클럽 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MBN ‘세대격돌! 대화가 필요해’에서는 ‘노는 애들, 해도 너무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신구 세대가 한자리에 모여 요즘 젊은 세대들이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노는지를 살펴보고 솔직한 생각을 나눌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와 공서영은 각각 ‘느끼 헌팅남’과 ‘화끈 클럽녀’로 변신해 스튜디오에 초대된 노는 ‘신세대들 따라잡기’에 나선다.

특히 공서영은 춤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는 ‘핫 클럽녀’와 짜릿한 춤 대결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처음에는 잠시 주춤하며 뻣뻣한 모습을 보이던 공서영은 이내 자연스럽게 웨이브를 타는 모습으로 현장을 달궜다고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공서영은 걸그룹 출신답게 자신만의 웨이브 실력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귀엽고 발랄하면서도 예사롭지 않은 댄스실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공서영은 음악이 끝나자, 곧 부끄러움에 몸서리치며 자리로 돌아간 후 “제일 핫한 분이랑 쿨한 저랑 붙여주시면 어떡해요”라며 난색을 표해 현장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요즘 젊은 세대들의 놀이 문화를 두고 기성세대와 젊은 세대가 나란히 둘러앉아 논쟁을 벌이고, 서로의 입장을 이야기하며 이해하는 과정을 통해 세대 간의 간극을 좁혀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16일 오후 11시에 MBN에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