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다시 태어난다면 설리가 되고파”

아이유(왼쪽), 설리

아이유(왼쪽), 설리

가수 아이유가 다시 태어나면 되고 싶은 사람으로 걸그룹 에프엑스 설리를 꼽았다.

13일 방송된 MBC FM 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아이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유는 “다시 태어난다면 되고 싶은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내 컴퓨터에 예쁜 연예인 폴더가 있는데 거기에 제일 많은 사진이 들어있는 건 설리다”며 “내 기준에 대한민국 여자 연예인 중에서 설리가 가장 예쁘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자신의 닮은 꼴 연예인으로 신봉선, 한지민을 꼽으며 “우리는 뗄레야 뗄 수 없는 3인방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아이유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노래를 잘하는 여성 보컬은 누구냐”는 김신영의 질문에 “솔로 가수는 윤하와 에일리, 그룹에서는 태연과 효린이다”고 꼽았다. 아이유는 “최근 예전에 녹음했던 노래를 들으며 ‘그래도 나 못 부르진 않구나 괜찮네’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