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귀여운 귀신으로 돌아온 그녀(인터뷰)

02

전효성이 돌아왔다. 지난 2009년 걸그룹 시크릿의 멤버로 대중을 처음 만난 그녀는, 2014년 케이블채널 OCN ‘처용’의 한나영 역으로 연기자 데뷔를 마쳤다. 평가는 나쁘지 않다. 고등학생이자, 억울하게 죽은 귀신 역할을 맡은 그녀는 특유의 통통 튀는 표정과 첫 정극 도전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감정 연기로 ‘처용’에 무게감을 더하고 있다.

“얼굴이 맹하다는 게 장점이에요.” 배우로서 거듭나기 위한 그녀만의 무기를 묻는 말에도 거침없는 대답이 돌아온다. 어렵게 잡은 배우가 될 기회를 놓치지 않고 싶다는 그녀의 말 속에는 뜻 모를 설렘과 열정이 가득하다. 데뷔 6년 만에 ‘자신의 쓸모’를 고민하고 있다는 전효성, 이 여자 조만간 한 건 할 것 같다.

Q. 첫 작품인데도 비중이 작지 않다. 솔직히 캐스팅 소식만 접했을 때는 ‘카메오인가?’ 하는 생각도 했었다.
전효성: 부담감이 엄청나다. 첫 촬영을 마치고 단체 회식 자리에서 강철우 PD가 “‘처용’에서 너의 역할이 크다. 잘 부탁한다”고 하는데, 가슴이 철렁 내려앉더라. (웃음) 정말 대본이 닳도록 계속 읽고, 녹음해서 듣고 그랬다. 촬영 내내 바싹 긴장해있던 것 같다.

Q. ‘처용’이 100% 사전 제작으로 촬영됐기에 장·단점이 있었을 것 같다.
전효성: 방송 중에 시청자들 반응을 볼 수 없었다는 게 불행이자, 다행이었다. 안 좋은 반응이 있으면 크게 휘둘렸을 것 같은데, 그런 것 없이 내가 집중한 대로 연기할 수 있었다.

Q. 보통 다른 분야에서 활동하다가 연기 도전을 할 경우 작은 배역부터 차근차근 경험하는 경우가 잦다. 이렇게 한 방에 주·조연급으로 나선 것은 노림수인가? (웃음)
전효성: 그게 회사에서 기회를 잘 안 줬다. 한 번 ‘발연기’를 하면 다시는 연기하기 어려울 거라나? (웃음) 가수로서 입지를 다지는 게 먼저라고 생각해서 계속 기다렸던 것 같다. 그러던 중에 우연히 ‘한나영’ 캐릭터를 만났다.

01

Q. 연기는 원래 하고 싶었나.
전효성: 데뷔 때부터 쭉 하고 싶었다. 워낙 드라마를 좋아해서, 쉴 때도 드라마 보는 게 낙이다. 소장하고 있는 드라마도 꽤 된다. 연기에 대한 욕심은 있었지만, 요즘은 예뻐야 캐스팅이 되니까…선뜻 말을 못 꺼냈었다.

Q. 첫 정극 도전이라 모든 게 쉽지 않았겠다.
전효성: 아직도 오디션 보러 갔을 때가 생생하다. 의욕이 가득 차서 A4 용지에 캐릭터 분석을 해서 들고 갔다. “한나영은 정의감에 불타고, 씩씩하고, 긍정적이고, 애처롭고, 160cm 신장에 머리는 단발이고, 기쁠 때는 잇몸을 보이면서 웃을 것 같다”고. 나름 내 어필을 했던 거다. (웃음) 막상 연기할 때는 캐릭터 성격이 나와 닮은 구석이 많아서 즐겁게 했다.

Q. 귀신 연기가 만만치는 않았을 것 같다. 대사를 할 때도 호흡을 맞춰줄 사람이 없으니까. 그건 ‘연기 좀 한다’하는 배우들도 어려운 일일 거다.
전효성: 감정을 주고받을 사람이 없다는 게 힘들었다. 귀신이다 보니 한 장면을 따로, 또 같이 찍어야 할 때가 잦았다. 경찰서에서 벗어날 수 없어 튕겨 나가는 신에서는 나름의 액션도 있었다. 그때는 가수로 활동하면서 몸을 많이 써 본 경험이 도움됐다. 적응이 안 됐던 것은 순서가 뒤죽박죽된 장면을 찍는 것. 감정이 얽히니까 굉장히 헷갈렸다. 정말 배우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절로 들더라. (웃음)

Q. 5회에서 원한으로 귀신이 된 외국인 노동자를 설득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동정과 공감이 뒤얽힌 애처로운 감정이 잘 전달되더라.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장면은 무엇인가.
전효성: 아, 그 장면은 대사 자체가 슬퍼서 나도 모르게 몰입이 됐다. 가족을 살리려고 온 한국인데 얼마나 슬펐을까 싶었고. 마음에 들었던 장면은 죽는 연기? 한 번에 끝냈다. 칼에 찔려본 적도 없고, 그런 상황에 놓여본 적이 없어서 어떤 느낌인지 감을 못 잡겠더라. 촬영할 때는 정신이 없어서 몰랐는데, 방송으로 보니 애처로운 느낌이 잘 살았다.

03

Q. 연기 경험이 적어서 현장에서 배우는 게 많았겠다. 오지호, 오지은과 호흡하며 무엇을 느꼈나.
전효성: 실생활과 연기는 많이 달랐다. 연기는 움직이고 말하고, 다시 움직이는 식. 또 감정을 표현한 뒤에 대사를 해야 해서 적응하는데 애를 먹었다. 현장에서 선배들을 보며 그런 디테일을 배웠다.

Q. 오지은과는 특히 많은 이야기를 나눴을 것 같다. 극 중 나영에게 빙의된 하선우(오지은)는 나영과 똑같이 행동하지 않나.
전효성: 맞다, 정말 똑같아서 볼 때마다 놀란다. (웃음) 지은과는 촬영 전부터 만나서 친분을 다졌다. 둘이서 함께 연기를 맞춰보기도 하고 이야기도 많이 했다.

Q. 드라마를 보는 게 취미라고 했다. ‘처용’ 이후 캐스팅 제의가 많이 들어올 듯한 데 어떤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나.
전효성: ‘명랑소녀 성공기’ 속 장나라나, ‘커피프린스 1호점’의 윤은혜 같은 역할? 나와 그런 ‘캔디’ 캐릭터가 잘 맞을 것 같다.

Q. ‘캔디’ 캐릭터가 잘 맞는다는 게 무슨 말인가. 요즘 힘든 일 있나. (웃음)
전효성: 어릴 적부터 열심히 살아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다. (웃음) 힘든 상황에서도 웃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캐릭터와 나는 닮은 구석이 있다. 어린 나이에 데뷔해서 그런지 요즘도 쉬는 시간이 주어지면 사치처럼 느껴진다.

Q. 가수로 데뷔해 ‘처용’으로 연기자 변신 신호탄을 쐈다. 나이도 이제 20대 중반이 아닌가. 꿈도 계획도 많이 수정됐겠다.
전효성: 가수로서는 부담감과 책임감을 동시에 느낀다. 그간 ‘시크릿’의 멤버로서 사랑받아 왔기에 ‘전효성’으로서 매력을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한다. 반면 연기자는 가수와 비교하면 나이 제한도 덜하고, 무엇보다도 맡을 수 있는 캐릭터가 다양하다. 연기자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내가 보여드릴 수 있는 게 많을 것 같다.

04

Q. 가요계도 그렇지만, 연기자 세계도 경쟁이 치열하다. 이 힘든 싸움을 버텨낼 본인만의 무기가 있나.
전효성: 얼굴이 맹하다는 것? (웃음) 너무 예쁘면 쉽게 질린다. 나는 어떻게 보면 예쁘고, 어떻게 보면 별로고, 또 어떻게 보면 봐줄만 하다. (웃음) 이번에 ‘처용’을 찍으면서도 주변에서 “얼굴이 도화지 같다”고 칭찬했다. 꾸미는 것에 따라서 팔색조처럼 변한다더라. 이게 배우에게 꼭 필요한 무기가 아니면 무엇이겠나.

Q. 아무리 강력한 무기가 있더라도 운도 무시 못 한다. ‘배우 전효성’이 만개하는 그때가 언제쯤일까.
전효성: 10년은 내다보고 있다. 때로는 혹평에 시달리고 위기를 맞는 순간도 오겠지만, 그런 과정 없이 승승장구하면 오래가지 못할 거다. 나는 팬들에게 “같이 늙어가자”는 말을 자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내가 해야 할 일들이 많다. 누구와도 대체불가하고, 유일한 매력을 지닌, 또 쓸모가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 연예계에 발을 내디딘 후 많은 일이 있었다. 한 가지 깨달은 사실은 누군가와 나를 비교하지 말자는 것, 그리고 나를 인정하고 나만의 매력을 발전시키자는 거다. 그날이 오면 나도 ‘만개했다’고 이야기할 수 있지 않을까.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