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이제 철의 여인 카리스마가 나온다

하지원

하지원의 카리스마, 이제 시작된다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의 악역 연철(전국환)이 최후를 맞이했다. 이제 아버지, 고려 출신 궁녀들, 그리고 죽은 줄로만 믿고 있는 아들 별이를 위한 기승냥(하지원)의 복수는 일단락 되었다. 하지만 공공의 적 연철이 제거된 상황에서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으로 변할 조짐을 보이며 기승냥의 진정한 싸움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지금까지 타이틀롤로 균형을 맞추며 ‘기황후’의 독보적 인기를 견인했던 하지원, 앞으로 보여줄 성장에 큰 기대를 갖게 한다.

하지원은 초반 미소년부터, 궁녀, 후궁으로 발전하며 자신이 가지고 있는 천의 얼굴을 한 겹 한 겹 드러내왔다. 앞으로 원나라 세력을 제거하기 위해 고려 출신 권신들로 세를 규합하고 권력을 쟁취하는 과정에서 철의 여인으로 또 황후로 어떤 카리스마를 보여줄지 흥미진진하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해와달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