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제시카-타일러 권 친한 지인 사이일 뿐”…열애설 부인

제시카(왼쪽) 타일러권

제시카(왼쪽) 타일러권

소녀시대 제시카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제시카와 재미교포 사업가 타일러 권(한국명 권녕일)과의 열애설에 대해 부인했다. 13일 SM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친한 지인일 뿐 연인 사이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제시카가 재미교포 출신 사업가 타일러 권과 교제중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부터 홍콩 등지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등 연인 관계를 유지해왔다.

재미교포인 타일러 권은 미국 미시간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뉴욕에 본사를 둔 코리델 캐피탈 파트너스의 연예 사업부 CEO로 근무하고 있다. 지난해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 시상식(MAMA) 후 빅뱅 멤버들과 인증샷을 남기는 등 한국 연예인들과도 친분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SM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이 친분 있는 관계는 맞지만 교제중이라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앞서 제시카는 12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서“연애를 들키면 공개하겠다”라고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을 들려준 바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제시카·타일러권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