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열애설, 타일러권 친분 추측 단서 하나 ‘과거 소시 루머 해명’

타일러권

타일러권

걸그룹 소녀시대 제시카가 열애설에 휩싸이며 상대 타일러권 씨가 주목받고 있다.

13일 한 매체는 제시카가 재미교포 금융맨인 타일러권(한국명 권녕일) 씨와 지난 해부터 교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타일러권 씨는 미국 미시간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뉴욕에 본사를 둔 코리델 캐피탈 파트너스의 연예 사업부 CEO로 근무하고 있다. 이에 제시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현재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시카가 속한 소녀시대와 타일러권 씨는 과거 인연이 있다. 지난 해 소녀시대 멤버 윤아와 태연이 홍콩 파파라치 영상으로 인해 클럽 출입 루머로 고생했을 당시 타일러권 씨가 직접 자신의 SNS에 해명한 것이다. 타일러권씨는 SNS를 통해 “영상 속 주인공은 윤아와 태연이 아닌 내 사촌 여동생이다”고 해명해 소녀시대에게 도움을 줬다.

또한 타일러권 씨는 직업이 연예 사업부 CEO인 만큼 한국 그룹 빅뱅, 미쓰에이 등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타일러권 씨는 자신의 웨이보에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MAMA)가 끝난 후 빅뱅 멤버들과 인증샷을 게재해 한국 누리꾼들에게 화제가 된 바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타일러권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