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전국환 하차소감 “연철 연기하며 참 재밌었다”

 

'기황후' 전국환

‘기황후’ 전국환

배우 전국환이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남기고 하차했다.

전국환은 ‘기황후’에서 원나라 대승상 연철 역으로 열연하며 타환(지창욱), 기승냥(하지원)과 대결 구도를 보여왔다. 전국환은 극 중 죽음을 맞이하며 시청자들에게 작별 인사를 고했다.

지난 9일 전국환은 일산 MBC 드림센터 세트에서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촬영 후 현장에서는 전국환을 위한 ‘연철 선생님 고생하셨습니다’고 새겨진 케이크를 준비해 축하하는 마음을 전했다.

이에 전국환은 “모두에게 정말 고맙다. ‘기황후’ 촬영하면서 고생도 했지만 연철을 연기하며 촬영도 연기도 참 재밌었다”며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드리고 ‘기황후’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는 짧은 소감을 전했다.

‘기황후’에서 전국환은 원나라 최대 권신으로 황제보다도 강한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극악무도한 연철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연철은 다른 인물과 끊임없이 대립관계를 이어가면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들을 조성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기황후’ 37회에서는 연철이 타환과의 결투에서 패하고 죄인으로 잡혀 최후를 맞이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연철은 위압감 넘치는 모습으로 타환과 황태후(김서형), 백안(김영호)에게 기승냥을 멀리하라는 말을 남기고 처형을 당한 후 차마 감지 못한 눈에서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까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드라마 관계자는 “전국환 선생님이었기에 연철이라는 캐릭터가 탄생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이제 연철의 눈빛과 표정을 볼 수 없어 아쉽지만 ‘기황후’에서 멋진 연기로 드라마를 이끌어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기승냥이 죽어가는 연철을 보며 원나라 황후가 될 것을 다짐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새 국면을 맞은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