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박유천, 미스터리 마스터 키 쥐었다

'쓰리데이즈' 박유천

‘쓰리데이즈’ 박유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박유천이 극의 마스터 키를 가졌다.

13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쓰리데이즈’에서 박유천이 대통령 실종사건의 마스터 키를 쥐었다. 박유천이 죽은 줄만 알았던 대통령이 살아있음을 직감하며 사건의 중심에 한 발짝씩 접근하는 가운데 극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쓰리데이즈’ 3회에서 한태경(박유천)은 윤보원(박하선)과 함께 자신의 아버지를 해쳤던 자들에게 쫓겼다. 목숨에 위협을 받으며 그들을 따돌리던 중 쫓던 자가 사고로 사망하게 되고 한태경은 그 공범을 찾기 위해 음주 운전자로 경찰서에 위장 잠입했다.

한태경은 아버지 사망의 배후를 알아내면 다른 의문도 풀릴 것이란 생각에 아버지 교통사고 수사기록을 조회했다. 한태경은 유류품 사진 중 3개월 전 대통령이 장난스레 가져갔던 자신의 음어(군대에서 ‘암호’를 이르는 말)집을 발견했다. 이에 한태경은 양대호가 대통령에게 전달한 쪽지의 암호가 이 음어집에서 나온 것임을 깨달았고 암호가 가리키는 장소에 도착해 대통령이 살아있음을 직감했다.

‘쓰리데이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