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엠카운트다운’, 컴백 무대 풍성…투하트, 오렌지캬라멜, 투애니원

키, 우현, 오렌지 캬라멜(왼쪽부터)

13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투하트, 오렌지 캬라멜, 투애니원(2NE1)의 화려한 컴백 무대가 연이어 펼쳐질 예정이다.

먼저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샤이니의 키와 인피니트의 우현이 뭉친 프로젝트 그룹 투하트가 ‘엠카운트다운’에서 최초로 신곡 ‘딜리셔스(Delicious)’의 무대를 공개한다. ‘딜리셔스’는 한 여자를 차지하겠다는 키와 우현의 대결 형태의 가사가 특징으로, 팝과 펑크 장르의 멜로디와 잘 어우러진 두 사람의 보이스가 매력적인 곡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딜리셔스’의 무대뿐 아니라 미니앨범 수록곡 ‘텔 미 와이(Tell Me Why)’의 무대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어 상상을 뛰어넘는 변신을 거듭해 온 오렌지캬라멜도 1년 5개월 만에 신곡 ‘까탈레나’로 컴백한다. ‘까탈레나’는 유치하고 까다롭지만 이상한 매력으로 사람을 사로잡는 캐릭터 까탈레나의 이야기를 재치 있게 풀어낸 인도풍 디스코곡이다. 최근 공개한 티저 이미지에서 멤버 모두가 초밥으로 변신해 신선한 충격을 줬던 오렌지캬라멜은 이날 방송에서 독특한 콘셉트와 강한 중독성의 신곡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이며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카리스마 걸그룹 투애니원이 신곡 ‘컴백홈(Come Back Home)’으로 컴백 무대를 갖는다. 또한 멤버 씨엘이 직접 참여해 만든 감성 발라드곡 ‘살아 봤으면 해’의 애절한 무대를 방송에서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도 솔로로 강력하게 입지를 굳힌 선미는 ‘보름달’을 어쿠스틱 버전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유려한 피아노 선율에 어우러진 선미의 고혹적인 자태가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음악전문 채널 Mnet이 한국 대중음악사에 영향을 끼친 100곡의 명곡을 재조명하는 음악캠페인 ‘레전드100-송’의 스페셜 무대도 준비된다. 최근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보이그룹 비투비가 이날 무대에 올라 감성 넘치는 무대를 선사한다.

이날 방송은 투애니원, 투하트, 소녀시대, 씨엔블루, 오렌지캬라멜, 허공, 씨클라운, 비투비, 선미, 트로이, 백퍼센트, 넬, 비투비, 방탄소년단, 소리얼, 레이디스코드, 박수진이 풍성한 무대를 꾸민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