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귀의 누님

지문 다가가기
신라의 10대 풍월주. 예부령. 상대등 세종의 처남. 망나니 하종의 외숙부. 병부령 설원공과 보종과도 그 비슷한 관계. 100남매의 아버지. 이런 거 다 필요 없고 그냥 미실의 동생. “누님…저는 무엇을 해야 할지?” “누님, 어찌된 겁니까!” “누님~역시 대단하십니다. 앗~하하하하~” 등 대사의 80%를 ‘누님’으로 시작하고 “암요! 어출쌍생이면 성골남진이라…” “암요 암요! 제깟 놈들이 찾긴 어찌 찾는답니까?” 등 누님 말씀에는 무조건 ‘I`m yo!’와도 같은 긍정의 감탄사로 되받는 누님바라기.

보기보다 여성편력이 심해 자식들의 이름을 다 외우지 못하고 “여든 여섯 번째라면…수덕인가? 아니 금덕인가?”라고 헷갈려 하는 미생이 제일 자랑스러워하는 아들은 꽃미남 화랑, 백호비도의 대남보. 그러나 잘못된 명령과 대남보의 실수로 덕만이 아닌 천명공주를 죽인 뒤 미실이 독약을 먹이려 하자 “누누누누누님 무섭습니다. 그래도…동생입니다”라고 매달리지만 매정한 누님은 “자식도 버린 접니다. 동생이 뭐라구요?”라며 눈썹 하나 까딱 안 해 미생의 심장을 쫄아들게 한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난 세종이나 설원보다, 심지어 미실의 아들들보다 미실과 가장 허물없게 지내는 미실의 귀염둥이 미생. 두꺼비 투투를 닮은 표정과 방정맞은 웃음으로 “누니이이이임~”을 외치고 춘추가 말을 못 탄다는 소리에 자기도 못 타면서 “하! 참 나~ 말을 못 탄답니다. 나 참~ 어이가 없어서…”라며 제일 어이없어하다가 “전 다른 걸 잘 하잖아요! 춘추는 딴 것도 못한대요!”라고 아들 뻘 어린애에 대해 일러바치는 미생에게 진정으로 화를 내기란 쉽지 않으니 <선덕여왕>의 숨은 강자는 바로 미생이 아닐까.

갈래 : 시스터 콤플렉스. 신라판 콜린 퍼스. 미실의 비밀병기

[1점 문제]Q. 진평왕을 설득하기 위한 다음 미생의 대사에서 드러나지 않는 면을 고르시오.

“이렇게 폐하를 모시고 공개 화백회의를 하게 되오니 참으로 황공할 따름이옵니다. 사내라면 누구나 그렇지요. 어느 누가 이모 같은 여인과 혼인을 치르고 싶겠사옵니까? 저 같아도 36계 줄행랑이옵니다. 제 누이지만 저도 두 손 두 발 다 들었습니다. 환갑이 되어도 황후 돼서 태자 낳을 때까지 저러실 분입니다. 그냥 두 눈 딱 감으시고…태자 하나 낳게 해 준다…그러시면 여인을 품는 재미는 소신이 따로이… 그게 또 세상사는 맛이옵니다. 아하하하하하!”

1) 경박
2) 천박
3) 타박
4) 명박
5) 협박


[2점 문제]Q. 실수로 천명공주에게 독화살을 쏘아 죽인 대남보와 미생에게 분노한 미실의 주의를 돌리기 위해 미생이 한 말은?

미생 : 압니다, 압니다. 누님…하지만 누님이 누구십니까? 기회는 다시 만드는 것입니다. 제가 돕겠습니다. 제가…대남보에게 춘추를 어떡하든 우리 편으로 만들어 오라 시켰구요.
미실 : 대남보는 오는 즉시! 벨 것입니다!
미생 : 아참아참아참! ( )

1) 실은 진평왕이 누님께 관심이 있답니다.
2) 수나라에 사둔 땅값이 폭등했다고 합니다.
3) 춘추가 누나들을 그리 잘 따른다고 합니다.
4) 월천대사 말로는 일식이 있을 거랍니다.
5) 설원공이 요즘 바람을 피우는 것 같답니다.


[신라 최고의 랩퍼 DJ 미생 따라잡기]Q. 다음 미생의 대사를 라임을 살려 따라 읽어보고 가장 빠르게 읊은 시간을 각자 체크해 보자.

“누님! 아까 집무실에 안 계시길래 연무장에 계신가 하고 갔다가 거~기도 안 계셔서 여기저기 돌아다녔는데 여~기 계셨습니까?”

* 정답은 다음 주에 발표됩니다.

* 지난 주 정답
1점 문제 – 2
2점 문제 – 4
3점 문제 – 5

[실전! 고난도 말하기 전략]
* 남들 다 하는 거 나도 했을 뿐인데
그게 말이 됩니까! 어찌 위장 전입을 해? 저야, 매우 특별한 경우지요. 저는 다른 재주가 많아요. 위장전입은 했지만…

* 무단으로 타미플루 받은 이유는
저희야, 매우 특별한 경우지~요~ 저희는 중요한 출장을 가는 거예요. 일은 안하지만…

* 사진발을 잘 안 받으니 이제 못 찍게 할 테다.
저야, 매우 특별한 경우지요. 저는 다른 재주가 많~아요. 사진은 별로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