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이, 장진 감독 영화 ‘우리는 형제입니다’로 첫 스크린 주연

윤진이

윤진이

배우 윤진이가 영화 ‘우리는 형제입니다’에 캐스팅되며 첫 스크린 주연에 나선다. 최근 케이블TV tvN ‘응답하라 1994’에서 빙그레(바로)의 의대 선배로 깜짝 등장해 솔직 발랄하지만 사랑 앞에서는 풋풋한 소녀의 모습을 선보이며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윤진이는 이번에는 방송 작가 여일 역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윤진이가 출연 확정 지은 영화 ‘우리는 형제입니다’는 어린 시절 보육원에서 헤어진 형제가 세월이 흘러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휴먼 코미디물로 장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김성균, 조진웅이 출연해 충무로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윤진이는 2012년 드라마 SBS ‘신사의 품격’의 임메아리 역으로 데뷔, 싱그럽고 톡톡 튀는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으며, KBS2 ‘천명’에서는 터프 하면서 유쾌한 조선판 말괄량이로 구수한 사투리를 자연스럽게 구사하며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윤진이는 “평소에 존경하던 장진 감독님과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 작품을 하게 되어 영광이다. 첫 스크린 도전인 만큼 더 열심히 캐릭터 분석하고 노력해서 좋은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