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수영, 정경호 사석에 데려온 적 있어”

수영 정경호

수영 정경호

걸그룹 소녀시대 티파니가 수영과 배우 정경호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지금은 연애시대’ 특집으로 꾸며져 소녀시대 티파니, 태연, 제시카, 유리, 써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소녀시대 멤버들에게 “수영이 사석에 정경호를 데리고 온 적이 있나”고 질문했다. 지난해 수영과 정경호는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티파니는 “있다. 수영이의 주변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다”며 “나와 수영이 주변이 다 아는 사이다. 원래 친했으니 다른 사람들도 있던 자리였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이와 함께 소녀시대 멤버들은 이승기와의 열애 사실을 인정한 윤아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승기와 만난 적이 있다. 9명 멤버 전체 다는 아니다”고 답했다.

소녀시대는 “윤아가 데이트 하는 데 오히려 더 조심스러운 것 같다. 안타까운 현실이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