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소녀시대 효과에 시청률 소폭 상승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의 시청률이 소폭 상승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전국기준 7.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5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7.1%보다 0.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 날 ‘라디오스타’는 ‘지금은 연애시대’라는 주제로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 써니, 유리, 티파니, 제시카가 출연했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연애 사실을 인정한 멤버 윤아와 수영의 연애에 대한 멤버들의 생각과 몸무게, 서로의 사이 등 자신들을 둘러싼 이야기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동시간대 방송됐던 SBS ‘짝’이 출연자 사망 사건으로 폐지됨에 따라 대체 편성된 특선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4.8%의 시청률로 뒤를 이었다. KBS2 ‘맘마미아’는 3.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