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별그대’ 떠난 뒤 수목 시청률 박빙 속 1위

드라마 '감격시대' 방송화면

드라마 ‘감격시대’ 방송화면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2일 방송된 ‘감격시대’ 17회는 전국기준 12.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6회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12.5%보다 0.3%포인트 소폭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된 ‘감격시대’ 17회에서는 신정태(김현중)가 신의주 고쿠보 살인사건 용의자로 정보국에 잡혀간 여자친구 김옥련(진세연)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신정태는 모일화(송재림)과 파리노인(박철민)의 도움을 받아 정보국에 몰래 들어가기 위한 작전에 돌입했다. 하지만 치밀한 작전에도 신정태는 도야마 아오끼(윤현민)의 함정에 빠지며 정면 대결을 앞두게 됐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는 11.7%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지난 6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11.1%보다 0.6%포인트 상승했다. 이어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는 9.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8.9%보다 0.3%포인트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