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유리, “규현 연습생 때 소속사 직원인 줄 알았다”

라디오스타_소시

MBC ‘라디오스타’ 캡쳐

슈퍼주니어 규현이 소녀시대 유리에게 굴욕을 당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소녀시대의 태연, 티파니, 유리, 써니, 제시카가 출연해 ‘지금은 연애시대’ 특집으로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슈퍼주니어 멤버들 중 이상형이 있느냐라는 질문을 했다. 그러던 중 유리가 “나는 규현 오빠 괜찮은 것 같다. 반전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그런데 연습생 때는 몰랐다. 직원인 줄 알았다”고 말해 규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규현은 ”지금도 SM직원“이라며, ”커피 한 잔 사올까?“라고 능청스럽게 말해 웃음을 줬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