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소이현, 장현성 정체 알았지만 위험에 빠졌다

쓰리데이즈0312_3

SBS ‘쓰리데이즈’ 캡쳐

장현성의 정체를 알게 된 소이현이 위기에 빠졌다.

12일 방송된 SBS ‘쓰리데이즈’ 3회에서는 이차영(소이현)은 한태경(박유천)이 누명을 썼다고 생각하고, 그 배후로 경호실장 함봉수(장현성)을 의심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영은 부검실을 찾아, 봉수의 총상을 치료한 동료를 만나 봉수가 자신을 쏜 것 같다며 의심했다. 봉수는 태경이 쏘고 간 것이라고 말했지만, 총상을 치료한 동료는 “총상 주변에 화상이 있었다. 총알이 발사 될 때 뜨거워지는 총구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었다”며 봉수의 자작극 가능성에 힘을 실어줬다.

이후 봉수에게 의심을 품은 차영은 봉수의 방을 수색했다. 그러던 중 봉수가 방에 들이닥쳤고 차영은 침대 밑으로 몸을 숨겼다. 이후 어두운 방에서 봉수는 대통령을 찾기 위해 청주역으로 나가 있는 의문의 남자와 통화를 했다. 그는 남자에게 “경호실보다, 한태경보다 먼저 대통령을 찾아. 그리고 이번에는 반드시 죽여”라고 말했다. 대통령 저격사건의 배후에 봉수가 있는 사실을 알게 된 차영은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곧이어 봉수가  침대 밑에 숨어있는 차영을 발견해 위기를 예고했다.

‘쓰리데이즈’는 전용 별장으로 휴가를 떠난 대통령이 실종되고 사라진 대통령과 그를 찾아 사건을 추적하는 경호원의 긴박한 내용을 그린 작품으로 손현주, 박유천, 박하선, 소이현, 최원영, 장현성 등이 출연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쓰리데이즈’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