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소리, 7년만에 복귀하는 이유 “두 아이 때문에 용기냈다”

옥소리

최근 7년 만에 재혼과 출산, 복귀 소식을 알려온 배우 옥소리가 근황과 함께 어렵게 복귀할 마음을 먹은 이유를 공개했다.

옥소리는 12일 오후 방송된 SBS ‘한 밤의 TV연예’에 출연했다.

옥소리는 지난 2007년 결혼 11년 만에 박철과 이혼했고, 당시 간통 등의 상황으로 법정공방으로 이어지면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주인공. 이후 7년 만에 복귀 소식을 알려온 그는 뒤늦게 재혼을 했고 두 아이를 낳은 사실도 함께 알려왔다.

옥소리는 “상황이 상황이니만큼 주로 외국에 있었다. 지금은 대만에 있고, 어제(10일) 한국에 들어왔다”라며 “7년이라는 세월이 굉장히 길게 느껴질 수도 있고 금방 갔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많은 일들이 있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결혼한 지는) 3년이 됐다. 직업은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 그 분이다”라며 이혼 당시 스캔들이 났었던 이탈리아 요리사가 지금의 남편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에게는 좋은 사람이다. 2007년 4월 호텔에서 패션쇼 하면서 거기서 일하던 그를 만나 알게 됐고, 2007년에 이혼 문제가 시끄러웠는데 재판이 어디까지 갈지 모르던 상황에서 (그를) 놓아주려 했지만 자기로 인해 잃은 것이 많다고 살면서 갚겠다고 하더라”라며 울먹였다. 또 “재판이 끝나기까지 3년이 걸렸는데, 유일하게 기댈 수 있었던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복귀를 결심하게 된 이유는 두 아이라고 밝히며, “숨어 살았던 터라 아이들 유치원에도 한국 아이들과 학부형이 있다고 하면 선뜻 갈 수가 없었다. 늘 미안했다. 그래서 용기를 내어 세상 밖으로 나오고자 했다. 나로 인해 가족들이 더 이상 힘들어 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어떠한 지탄을 받더라도 두 번째 기회를 잡고 싶다고 말한 옥소리. 그는 과연 성공적인 재기를 할 수 있을까.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