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2억 투입된 블록버스터급 자동차 추격신 공개

쓰리데이즈_카체이싱

SBS 드라마 ‘쓰리데이즈’가 강렬한 자동차 추격신을 예고했다.

‘쓰리데이즈’가 블록버스터급의 자동차 추격전을 예고했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3회에서는 대규모 자동차 추격신이 공개된다.

한태경(박유천)이 모는 자동차와 그의 뒤를 쫓는 재신텔레콤 탑차가 벌이는 숨 막히는 추격전은 아직 개통되지 않은 경기도 파주의 도로를 빌려 촬영했다. 제작진은 이 한 장면을 위해 몇 일 밤낮을 공들이며 준비했다.

자동차 추격신이 워낙 위험하고 규모가 크기 때문에 치밀한 사전 조사를 진행하고 계획을 세운 이후 촬영에 돌입했으며, 고속으로 달리는 탑차가 단순히 쓰러지는 수준을 넘어 전복된 후 360도 회전하는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고도의 훈련을 받은 스턴트맨과 전문가들이 대거 투입됐다.

제작사 골든썸픽쳐스 측은 “재촬영이 불가능한 장면이었기 때문에 모든 변수를 계산하고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촬영이 진행됐다. 철저한 준비 덕에 사고 없이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 촬영을 마친 후 저절로 박수가 터져 나왔다”고 밝혔다.

촬영을 마친 후 제작진은 후속 조치까지 완벽히 마쳤다. 육중한 차량이 완파되며 바닥을 구른 만큼 아스팔트 도로 역시 상당히 훼손됐다. 훼손된 도로까지 복구하는 등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기 때문에 이 장면을 위해 무려 2억 원에 가까운 제작비가 투입됐다.

제작사 측은 “장르물의 묘미를 만끽할 수 있도록 기존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장면을 찍어야 한다고 판단했다. ‘영화 같은 드라마’가 아니라 시청자들이 ‘TV 영화’를 보고 있다고 생각하도록 만들고 싶었다. 자동차 추격신은 영화에서 연출로 사용되는 부분이다 드라마에서 잘 하지 않는 특수한 연출로 이번 장면을 많은 공들였다”고 설명했다.

‘쓰리데이즈’는 지난 주 방송을 시작한 이후 김은희 작가의 탄탄한 대본,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호연 등 3박자가 맞아떨어진 웰메이드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골든썸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