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돌’ 이민정, ‘상큼한 로코퀸 가고 눈물의 여왕이 왔도다’

이민정의 눈물신

이민정의 눈물연기가 주변을 감동시켰다

배우 이민정이 무릎을 꿇고 눈물을 떨어뜨리는 애처로운 오열신을 선보인다.

이민정은 MBC 수목미니시리즈 ‘앙큼한 돌싱녀’에서 전(前)남편 차정우(주상욱)가 이혼 후 성공하자, 다시 꼬시려고 고군분투하는 ‘돌싱녀’ 나애라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 이민정은 자신에게 냉정하게 대하는 전남편 차정우에게 분노, 유치찬란한 복수를 다짐하며 남편 회사로 입사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오는 13일 방송될 6회 분에서는 이민정이 고개를 떨군 채 눈물을 쏟아내는 모습이 공개된다. 극중 나애라가 차가운 병실 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아 하염없이 눈물을 흘려내는 장면은 지금까지 선보였던 당차고 허당기 넘치는 나애라의 모습과 전혀 다른 애처로운 모습이 담겨잇다.

이번 장면은 지난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종합병원에서 진행됐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없는 시간을 고려해 주말에 촬영이 진행됐지만, 병문안을 위해 찾은 방문객 등이 몰리면서 인산인해를 이뤘던 상태. 특히 이민정이 병원 로비에 등장하자 이민정을 보기 위해 사람들이 갑자기 한꺼번에 몰리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세밀한 감정 연기를 소화해야했던 이민정은 사람들이 많은 곳을 피해 한적한 병실 복도에 앉아 홀로 말수를 줄이고는 감정을 다잡았던 터. 고동선 PD의 ‘큐’ 사인과 동시에 눈물을 주르륵 흘려내더니, 이내 소리 내어 오열하는 장면을 실감나게 연기해 촬영장을 숙연케 만들었다. 2시간 동안 냉기어린 바닥에서 무릎을 꿇고 계속 눈물을 쏟아내야 하는 고된 장면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민정은 단 한번의 NG도 없었다.

그런가하면 이민정은 ‘OK’ 사인을 받은 이후에도 격해진 감정을 추스르지 못한 채 한동안 눈물을 멈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나애라의 감정에 깊이 몰입, 혼신의 힘을 다하는 이민정의 연기에 스태프들조차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제작사 측은 “이민정은 ‘로코’ 여주인공에 걸맞게 씩씩하고 밝은 모습부터 멜로와 눈물연기까지 팔색조 매력을 온몸으로 표출하고 있다”며 “장면마다 다채롭게 변신하는 이민정의 연기변신으로 인해 더욱 풍성한 장면이 완성되고 있다. 이민정표 ‘눈물 연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 IOK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