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김창완, ‘세대 초월’ 콜라보레이션 연주 선보여

김창완(왼쪽), 정용화

김창완(왼쪽), 정용화

그룹 씨엔블루 정용화와 김창완이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였다.

1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는 정용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용화는 DJ 김창완과 대화를 나누던 중, 선배 뮤지션의 노래를 준비했다며 기타 연주를 선보였다. 이에 김창완은 “후배 먼저 가시면 따라가겠다”며 즉흥 잼을 시작했다. 두 사람은 노래가 끝나자 “너무 즐겁다”, “언젠가 둘이서 버디 무비에 같이 출연해서 연주하자”며 훈훈한 선후배의 모습을 보였다.

이와 함께 데뷔 이후 처음으로 단독으로 라이브 코너에 초대된 정용화는 선배 뮤지션에게 밴드 리더로서 고충을 털어놓았다. 정용화는 “밴드 리더로서 고민이 있나”라는 김창완의 질문에 “작년엔 작사 작곡을 하면서 비슷한 음악을 계속 만들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었다”는 솔직한 고민을 말했다. 이에 김창완은 정용화의 멘토 역할을 자처하며 정용화에 대해 “깊이를 알 수 없는 청년이다”고 칭찬했다.

씨엔블루는 ‘캔트 스톱’으로 활발한 활동 중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