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유정현, 세계 최초 우주 생방송 MC 확정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

방송인 박지윤과 유정현이 세계 최초 우주 생방송 진행을 맡는다.

오는 15일 tvN과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이하 NGC)이 세계 최초 우주 생방송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원제 : Live From Space)’를 국내 단독으로 방송한다.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는 지구의 표면으로부터 400km 높이에 위치해 있으며 초당 7.9km를 이동하는 약 1,000억 달러 규모의 스튜디오서 세계 최초로 동시 생방송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이날 방송에서는 90분마다 지구를 돌고 있는 국제 우주 정거장(ISS)과 휴스턴 소재의 우주 비행 관제 센터로부터 받은 독점 영상을 통해 생생한 우주의 실황과 우주인들의 모습을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달할 예정이다.

진행자로 선정된 박지윤은 “이렇게 독특한 우주생방송을 만나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또 공동 MC를 맡게 된 유정현은 “평소 과학이나 우주에 관심이 많았다”며 “특히 평소 우주에 대한 호기심이 왕성한 두 아들과 함께 보면 더욱 좋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tvN 관계자는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는 우주의 아름다움뿐 아니라 교육과 재미를 동시에 제공하기 때문에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가장 적합한 프로그램이다”며 “박지윤 씨는 워낙 과학이나 우주 다큐 등에 굉장한 관심이 있는 MC라 활약이 기대되며 유정현 씨는 최근 ‘더 지니어스2’에서 특유의 예능감까지 선보인 바 있어 이번 프로그램 MC에 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에서는 방송 기념 이벤트도 진행한다.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 tvN 홈페이지와 NGC 페이스북에 접속해 ‘우주에 간다면 꼭 가져가고 싶은 3가지’를 묻는 질문에 의견을 남겨주는 사람 중 추첨을 통해 본 방송에서 직접 소개하는 것은 물론 실제 운석으로 만든 운석반지 5쌍을 증정한다. 최근 국내 각지에서 별똥별이 관측되며 진주 희귀 운석 규명 결과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어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에서만 접할 수 있는 깜짝 이벤트다.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는 미국 동부 시각으로 오는 14일 오후 8시, 약 120분에 걸쳐 약 170여 개국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에 생중계 될 예정이다. 한국에는 미국 NGC 본사와 tvN 스튜디오를 연결해 tvN이 제작하고 tvN, NGC가 동시 생중계하는 방식. 한국 시각으로 오는 15일 오전 8시 40분부터 tvN과 NGC에서 동시 생방송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