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김희애 “유아인과 커플 연기…자꾸 눈 높아져 큰일”

김희애

김희애

“자꾸 눈이 높아져서 큰일이에요.”(웃음)

연상연하 커플 연기에 도전하는 배우 김희애가 작품에 대한 소감을 들려줬다.

12일 서울 중구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희애는 “천재 피아니스트를 만나면서 삶이 송두리째 바뀌는 여성을 연기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밀회’는 우아하고 세련된 커리어우먼으로 살던 오혜원(김희애)이 자신의 재능을 모르고 평범하게 살아가던 천재 피아니스트 이선재(유아인)를 만나 사랑에 빠지면서 설렘과 불길함의 기로에 서는 과정을 그린 작품. 극중 오혜원은 갑작스럽게 자신의 삶 속에 들어온 스무 살 연하의 선재에게 마음을 뺏긴다.

김희애는 “대본을 봤을 때 처음에는 배우의 입장에서 읽다 나중에는 독자가 돼버리면서 마지막 한 장까지 아까워 하며 읽었던 작품”이라며 “꼭 우리 세대만이 아니라 젊은 세대들과도 소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려냈다.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서는 “일의 결과가 항상 수치로만 매겨지는 데 대한 안타까움이 있는데 지난번에 ‘아내의 자격’을 하면서 정말 즐겁고 좋았다”라며 “유쾌하고 편안했던 현장에 대한 신뢰감이 많아 대본을 보자마자 꼭 다시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살아오면서 내가 행복해 선택한 것이 아니라 쇼윈도처럼 남들 보기에 괜찮아 보이는 삶을 살아온 여자”라며 “그런 여자가 어리고 순수한 남성을 만나면서 더욱 갈증을 느끼는 인물”이라고 역할에 대해 들려주었다.

유아인과 첫 연기호흡을 맞춘 데 대해서는 “자꾸 눈이 높아져서 큰일났다. 사실 젊은 친구들 보면 남자라고 느낀 적이 없는데 (유아인을) 자꾸 보니까 귀여우면서 섹시하다”(웃음)고 전했다.

‘밀회’는 오는 17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