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현 키 투하트, 음반차트 단숨에 1위 ‘대세들의 만남’

투하트

투하트

인피니트 우현과 샤이니 키가 뭉친 듀오 투하트의 앨범이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0일 투하트는 ‘더 퍼스트 미니 앨범(The 1st Mini Album)’을 발매한 당일 앨범 100,000만 장을 판매하며 음반판매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 순위 1위에 올랐다. 또한 발매 이틀 째인 11일 현재 동 차트 1위를 지키며 인기를 입증했다.

우현과 키는 각각 인피니트와 샤이니의 멤버로서 그룹 활동 당시 음반 판매 강세를 보여왔다. 이에 두 음반 강자가 모여 이룬 투하트 앨범 판매량에 대해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투하트는 음반에 이어 음원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투하트의 타이틀곡 ‘딜리셔스(Delicious)’는 음원사이트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1위에 등극했으며 각종 음원 차트 상위권에 올랐다.

투하트의 새 앨범은 80년대 빈티지 스타일을 우현과 키의 언밸런스하고 세련된 매력으로 재해석해냈으며 두 보컬의 색다른 어우러짐이 돋보이는 앨범이다.

투하트는 오는 13일부터 본격적인 음악 방송 활동에 나선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울림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