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종옥의 배우 외길 29년 “운명이었던 것 같다”

배종옥

배종옥이 돌아온다

배우 외길 29년. “배울 것이 없으면 출연하지 않았어요”

‘원더풀 마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천하일색 박정금’ ‘그들이 사는 세상’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경력을 쌓아온 배종옥. 그녀가 JTBC 주말연속극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극본 김이경, 연출 김도형, 윤재원)에서 처음으로 경상도 사투리에 도전한다. 맡은 역할은 남편이 사고로 죽고 생활 전선에 뛰어드는 장국(윤소희)의 엄마 최고순.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는 2002년 고3 커플이었던 유준수(이원근)와 장국이 하룻밤 불장난으로 두 집안이 풍비박산이 나고, 12년 후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담은 작품. 이소연, 남궁민, 윤소희, 이원근, 천호진, 박해미, 이한위, 지수원, 데니안 등이 출연한다.

“이제는 헤로인이 아니라 주인공들이 제대로 빛이 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역할을 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담담하게 소회를 전하는 배종옥은 “아직도 촬영장에 있을 때가 살아있는 것 같아 제일 즐거워요”라면서도 “사투리가 걱정 돼 밤잠을 설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종영한 ‘원더풀 마마’ 이후 약 6개월 만에 안방극장 복귀한 배종옥은 “여행도 갔다 오고 푹 쉬었다. 체력도 보충하고, 운동하면서 지냈다”라고 입을 열며, ‘달래 된, 장국’을 차기작으로 선택하게 된 계기와 관련해서 “참신했다. 12년이라는 시간을 통해서 다시 만나게 되는 두 남녀의 이야기. 특히 그리고 그 속에 들어가 있는 사랑과 이별, 가족애, 재회 등 다양한 요소들이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드라마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우선으로 생각하고, 작품 하나하나가 배움의 과정이라 공부한다는 마음으로 임한다는 그는 “성격이 권태로움을 금방 느끼는 편이라 배울 수 없는 작품이라면 도전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배종옥은 ‘달래 된, 장국:12년만의 재회’로‘원더풀 마마’에 이어 두 번째 사투리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그는 “‘원더풀 마마’에서는 전라도 사투리를 썼는데, 이번에는 처음으로 경상도 사투리를 쓰게 됐다. 전라도 사투리는 그나마 어렸을 때 전라도 지역에서 살아서 익숙하기는 했는데, 경상도 사투리는 아예 처음 접하게 돼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며 “드라마에서 감정을 담아 사투리를 쓰려면 완전히 익숙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작품에 들어가기 전부터 경상도 사투리를 많이 듣고, 평소 슈퍼 갈 때나 주변 사람을 만날 때 사투리를 쓰면서 지내고 있다. 어쩔 때는 밤에 대본을 보면서 걱정돼서 잠도 잘 못 잤다”고 배우로서의 행복한 고충을 이야기하기도.

이번 드라마로 생활전선에 뛰어드는 어머니를 보여줄 그는 과거 도회적 이미지를 연기하던 것과의 비교를 묻는 질문에는 “어머니의 역할도 잘 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수동적이었던 어머니상과는 다른 능동적이고 제가 잘 표현해낼 수 있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여주인공도 좋지만, 이제는 주위에서 주인공들을 뒷받침하는 보이지 않아도 빛을 발하는 연기자가 되고 싶다”는 명언을 남겼다.

연기 경력 29년에 들어선 배종옥은 자신이 어떻게 연기를 시작하게 되었는지를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고등학교 때 연극부에 들어갔던 것이 인연이 되었고, 이후 중앙대학교에서 열린 연극을 보며 연기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한 뒤 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입학해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됐다는 배종옥. 그는 자신을 운명론자라고 밝히며, “29년 동안 연기자를 하게 된 것을 보니 운명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